겨울을 준비하며 (12.01.2019)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1-30 09:59
조회
1268
겨울을 준비하며

올 해 초, 은퇴하신 선배 목사님께서 제가 졸업한 신학대학교에 책을 기증하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40년이 넘는 목회 기간 중 읽으셨던 책들인데, 그 양이 얼마나 많던지 옮기는데 애를 많이 먹었다고 하더군요. 그 목사님을 우연치 않게 지난 휴가기간 중에 모교 교정에서 뵐 수 있었습니다.
목사님께서 대화 중에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안목사님, 이제 매 주 설교가 없으니, 참 마음이 홀가분해요. 주일이 지나면 수요일 준비로, 수요일이 지나면 또 주일 준비로, 매일 매일 새벽예배 준비는 또 그 나름대로 소홀하지 않게... 그렇게 행여 내가 먹이는 영의 양식이 부족하지 않을까, 성도들이 영적 영양실조라도 걸리지 않을까, 두렵고 떨림으로 수많은 책들과 씨름하며 설교준비를 했지요. 교수들과 선생들은 긴 방학에 연구하고 책 읽을 시간도 있지만 우리는 그러지 못하잖아요. 돌이켜보니 설교 한 편, 한 편이 하나님의 은혜였네요. 그런데 이제 설교 할 일이 없어요. 홀가분하기도 하지만 서운하기도 하답니다. 내가 여태까지 읽은 이 책들이 이제 다른 누군가의 영적 재료가 되기를 바랄뿐이지요. 나는 이제 인생의 겨울을 준비해야 해요. 가벼워져야지요...!”
목사님의 말씀 가운데, 걸어오신 목회의 지난 시간들이 피부로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한 말씀, 한 말씀에 깊은 공감을 느꼈습니다. .
대화를 마치고 교정을 나오는 길에 낙엽을 떨어뜨리고 있는 수많은 나무들이 보였습니다. 낙엽은 겨울을 준비하기 위해 자신의 잎을 떨어뜨려야 하지요.
자신의 일부였지만, 그러나 그 모든 잎을 달고 겨울을 날 수 없습니다.
아프지만, 잎을 떨어뜨리고 그 추위를 견뎌야 봄을 맞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겨울을 나는 지혜이고, 봄을 맞이할 수 있는 지혜입니다.
인생의 겨울을 맞이하기 전, 인생의 가을이 지나갈 때, 우리도 삶에 잎사귀를 떨어뜨려야 할 때가 오겠지요. 삶의 잎이 떨어지면, 앙상한 가지로 볼품없어 보일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겨울을 맞이하는 사람이 새로운 봄을 맞이하는 것이지요.
삶의 지혜는 ‘채움’ 뿐만 아니라 ‘비움’에서도 옵니다.
전체 14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8
나는 구했지만(2022.3.13)
admin | 2022.03.12 | 추천 0 | 조회 221
admin 2022.03.12 0 221
147
마지막 수업(2022.3.6)
admin | 2022.03.07 | 추천 0 | 조회 197
admin 2022.03.07 0 197
146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2022.2.27)
admin | 2022.02.27 | 추천 0 | 조회 215
admin 2022.02.27 0 215
145
마지막에 웃는 사람(2022.2.20)
admin | 2022.02.20 | 추천 0 | 조회 211
admin 2022.02.20 0 211
144
경고(2022.2.13)
admin | 2022.02.13 | 추천 0 | 조회 208
admin 2022.02.13 0 208
143
방송 선교 2(2022.2.6)
admin | 2022.02.08 | 추천 0 | 조회 208
admin 2022.02.08 0 208
142
어디에 서 있습니까?(2022.1.30)
admin | 2022.01.30 | 추천 0 | 조회 232
admin 2022.01.30 0 232
141
내가 변해야 합니다.(2022.1.23)
admin | 2022.01.22 | 추천 0 | 조회 251
admin 2022.01.22 0 251
140
침대 정돈(2022.1.16)
admin | 2022.01.20 | 추천 0 | 조회 242
admin 2022.01.20 0 242
139
하나님을 감동하게 하는 사람!(2022.1.9)
admin | 2022.01.09 | 추천 0 | 조회 277
admin 2022.01.09 0 277